본문내용 바로가기

수원시 자원봉사 기자단

자원봉사활동 현장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해 드립니다.

+ 더보기
[수원시자원봉사센터]<br>수원경실련·수원FC·수원시자원봉사센터, 전국 최초 장애인야학 돕기 업무협약 체결

[수원시자원봉사센터]
수원경실련·수원FC·수원시자원봉사센터, 전국 최초 장애인야학 돕기 업무협약 체결

수원경실련과 수원FC, 수원시자원봉사센터가 수원새벽빛야학을 돕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최순호 수원FC 단장, 이재준(수원시장) 수원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 김상연 수원경실련 공동대표 등 순이다./사전제공=수원시 수원 지역 시민단체와 시민구단인 수원FC, 수원시자원봉사센터가 전국 최초로 법의 사각지대에서 어려움 겪고 있는 장애인야학학교를 돕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수원경실련), 수원FC,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11일 수원시장 집무실에서 ‘수원새벽빛장애인야간학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시민 모금 운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업무협약식에는 수원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인 이재준 수원시장, 김상연 수원경실련 공동대표, 최순호 수원FC 단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경실련은 수원새벽빛야학 환경개선을 위한 모금 활동을, 수원FC는 선수들의 홍보활동을,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영상 제작·전파 등을 각각 맡게 된다. 수원새벽빛야학은 현재 장애인 30명이 이용할 수 있는 규모에 72명이 교육을 받고 있어 330㎡(100평) 규모로 이전을 계획했지만, 인테리어 비용 등 시설 비용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시설 지원 등 관련 규정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시민사회에 도움을 요청했고, 수원경실련이 모금 활동에 나서면서 가시화됐다. 이재준 수원시장은 “시민단체인 수원경실련이 장애인 야학의 환경개선을 위해 직접 모금 활동에 나서는 건 전례가 없었던 일”이라며 “시민의 힘으로 나눔을 전파하고 수원을 바꾸는 일에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상연 수원경실련 공동대표는 “시민운동의 범위를 놓고 논의한 끝에 시민과 함께 장애인을 돕는 일에 나서게 됐다”며 “나눔의 가치를 전파하는 것도 소중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순호 수원FC 단장은 “수원FC가 장애인 야학 환경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시민들에게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경실련 등 3자는 7월 18일 오후 1시20분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나눔문화프로젝트 출정식을 열고 장애인 야학을 위한 본격적인 모금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영래 기자yrk@incheonilbo.com 출처 : 인천일보(https://www.incheonilbo.com)

[수원시자원봉사센터] <br>수원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 새미래 노인요양원에서 재능기부공연 펼치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
수원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 새미래 노인요양원에서 재능기부공연 펼치다

수원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 새미래 노인요양원에서 재능기부 공연 펼쳐 어르신들의 무료한 삶에 큰 기쁨과 즐거움 제공 [수원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의 연주와 함께 노래를 부르는 요양보호사의 모습] 2024년 7월 9일, 수원의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이영희 회장)이 새미래 노인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어르신들을 위해 특별한 재능기부공연을 진행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2시 30분까지 이어진 공연에는 24명의 어르신과 6명의 요양보호사가 참석해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의 연주와 노랫가락에 흥겨워진 어르신들은 간단한 율동을 따라하며 노래를 부르는 등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앙상블은 관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며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이어갔다.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은 2015년 설립된 이래 매년 40회 이상의 재능기부공연을 실천하며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 새미래 노인요양원과의 인연은 2023년 7월부터 시작되어 매달 한차례씩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의 정오손 총무는 "건강한 정신이 건강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이념을 가지고 어르신들을 위한 재능기부활동을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뜻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미래 노인요양원 측도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의 재능기부 공연이 어르신들의 반복적이고 무료한 삶에 큰 기쁨과 즐거움을 제공해 주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처럼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의 재능기부공연은 어르신들에게 삶의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귀감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이러한 나눔의 활동이 지속되기를 기대한다. [수원 참소리 섹소폰 앙상블의 연주와 함께 율동을 따라하는 어르신들의 모습]

[수원시자원봉사센터]<br>수원 공공기관장, 첫 ‘사랑의 밥차’ 배식 봉사

[수원시자원봉사센터]
수원 공공기관장, 첫 ‘사랑의 밥차’ 배식 봉사

수원 공공기관장, 첫 ‘사랑의 밥차’ 배식 봉사 27일 고색동 성당서 수원문화원장 등 12명 참여 [수원시자원봉사센터와 봉사단이 올해 상반기 권선구 고색동 성당에서 취약계층 어르신을 대상으로 펼치고 있는 ‘사랑의 밥차’의 활동 모습. ] 경기 수원시 공공기관장들이 처음으로 ‘사랑의 밥차’에 참여해 봉사활동을 펼친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매월 정기적으로 열리는 공공기관장 간담회를 이달 27일 오전 10시30분 올해 상반기 마지막 ‘사랑의 밥차’가 열리는 고색동 성당에서 가진다고 25일 밝혔다. 김봉식 수원문화원장, 최순호 수원FC 단장, 김성진 수원시정연구원장 등 12개 공공기관장들이 ‘사랑의 밥차’에 대거 참여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직접 배식 봉사활동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사랑의 밥차’에는 성균관대, 수원대 등의 청년봉사단과 수원시여성리더회, 클사랑봉사회 등이 함께 참여한다. 경기도치과의사회도 의사 3명, 직원 2명이 참여해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 구강검진도 진행한다. 김봉식 수원문화원장은 “민선 8기 이재준 수원시장은 공공기관의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을 강조해 왔다”며 “그래서 공공기관장의 정기적 모임이 협력과 봉사활동에까지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장들이 대거 참여해 ‘사랑의 밥차’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것은 수원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봉사활동을 통해 취약계층 어르신들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와 봉사단이 올해 상반기 권선구 고색동 성당에서 취약계층 어르신을 대상으로 펼치고 있는 ‘사랑의 밥차’의 활동 모습. ]